[ad_1]

2024년 2월 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경찰관들이 유럽 의회 앞에서 경비를 서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유럽연합(EU) 27개국이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대한 500억 유로(약 72조원) 규모의 장기지원안에 합의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브뤼셀에서 특별정상회의 개회 직후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27명의 지도자 모두 EU 예산 내에서 우크라이나에 500억 유로를 추가 지원하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미셸 상임의장은 “이번 합의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꾸준하고 장기적이며 예측할 수 있는 자금 조달을 보장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합의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27개국 모두 동의했다는 설명을 고려하면 회의 시작 전 열린 막판 협상에서 헝가리가 반대를 철회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미셸 상임의장은 이날 오전 회의장 입장에 앞서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과 별도 협상 중인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addressh@heraldcorp.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