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사진=LG생활건강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정보기술)·가전 전시회 ‘CES 2024’에 자체 개발한 휴대용 타투 프린터 ‘임프린투’를 선보였다.

LG생활건강은 CES 2024 행사 첫날인 9일(현지시간) 베네시안 엑스포 지구 라이프스타일 구역에 있는 임프린투 부스에 400여 명의 방문객이 찾았다고 10일 밝혔다.

임프린투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고객이 원하는 도안을 고르면 이를 그대로 피부 혹은 적합한 소재의 의류에 쉽게 그려 넣을 수 있는 휴대용 타투 프린터다. LG AI(인공지능)연구원의 초거대 AI ‘엑사원 아틀리에’가 만든 다양한 도안을 타투로 구현할 수 있다.

사진=LG생활건강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은 CES 행사 현장에서 임프린투를 판매하고 있고, 대량 구매를 위한 바이어 상담도 진행 중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다양한 고객은 임프린투가 현장에서 그려내는 아름다운 타투 도안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이 도안들 대부분이 인간이 아닌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생성했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