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호주에 2-1 대역전극…7일 요르단과 격돌

한국의 캡틴 손흥민이 연장 전반 그림같은 프리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축구는 후반 추가시간에 불을 뿜는다.

한국이 난적 호주를 맞아 패색이 짙던 후반 추가시간 막판 황희찬의 페널티킥으로 동점을 만든 뒤 연장 전반 캡틴 손흥민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극적으로 4강에 올랐다. 사우디와의 16강전을 연상케 했다.

한국은 3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호주에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2015년 대회 결승에서 우리에게 패배의 아픔을 안겼던 호주를 상대로 9년만에 설욕한 셈이다.

강한 스태미나와 피지컬을 앞세운 호주는 시종 강도높은 압박을 펼치며 한국을 괴롭혔고 전반 42분 굿윈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황인범이 우리 문전에서 볼을 빼내 패스한다는 것이 호주에 연결됐고 결국 실점으로 이어졌다.

동점골과 결승골을 만들어낸 손흥민과 황희찬.[축구협회 제공]

16강전에서 연장에 승부차기까지 하느라 체력이 떨어졌지만 한국 선수들은 물러서지 않았고 결국 후반 추가시간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추가시간 7분이 주어진 상황에서 손흥민이 1분을 남겨놓고 수비 4명을 제치고 문전으로 돌파하다 상대수비의 파울로 쓰러졌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VAR 판독실까지 거쳤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키커로 나선 황희찬은 완벽하게 왼쪽 상단으로 차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공격수들을 불러들이고 수비에 치중하던 호주로서는 망연자실한 순간이었다.

극적으로 기사회생한 한국은 연장 전반 14분 상대 문전 왼쪽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손흥민이 그림같이 왼쪽 구석에 꽂아넣으며 역전 결승골을 터뜨렸다. 호주는 연장 전반 추가시간에 황희찬에게 거친 태클을 했던 오닐이 퇴장당하며 숫적 열세에 놓이게 됐다.

결국 한국은 남은 시간 리드를 잘 지켜 짜릿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한국은 앞서 열린 경기에서 타지키스탄을 1-0으로 물리친 요르단과 7일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결승티켓을 놓고 겨룬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요르단과 비긴 바 있다.

withyj2@heraldcorp.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