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VS’]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코미디언 황현희가 ‘강심장 VS’에 출연해 자신의 자산 규모를 밝혔다.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VS’는 신년맞이 ‘플렉스 VS 짠돌이’ 특집으로 화끈한 소비의 ‘플렉스’ 측에는 배우 박준금, 투자의 신 황현희, 래퍼 언에듀케이티드 키드가 출연하고 절약 정신을 자랑하는 ‘짠돌이’ 측에는 배우 고은아, 개그맨 김용명이 출연했다.

투자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황현희는 ‘100억 자산가’ 수식어에 대해 “숫자가 너무 자극적이다”라고 해명했다.

황현희는 “본인의 자산을 100% 아는 게 불가능하다, 아파트 실거래가, 주가의 평가금액은 변동한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황현희는 10년 간의 개그맨 활동이 끝난 뒤, 10년간 투자를 했다고 밝히며 “개그맨으로 벌었을 때보다 (수익이) 10배가 됩니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황현희는 현재 재산을 정리하면 전현무를 이길 수 있냐는 질문에 “전현무가 번 수익과 비슷할 것 같다”라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황현희는 부동산이 없고, 세금을 많이 낸다는 전현무에게 “부동산도 팔지 않으면 그대로, 재산세, 종부세, 보유세도 있어서 비슷하다”라고 덧붙였다.

황현희는 “건물주는 아니다, 코인, 부동산, 주식 다 한다”라며 “하루에 기사 1000개를 본다, 대두, 밀가루, 텅스텐 가격까지 확인한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더했다.

이어 황현희는 “10년간 너무 많은 실직을 경험하면서 없어지지 않는 게 무엇인지 고민했다”라며 투자를 공부하기 시작한 이유를 전했다.

황현희는 최종 목표에 대해 “경제적 자유다. 내 시간을 이런 방송국에 안 줘도 되는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박준금은 “일을 벌면서 행복하면 가장 좋은 일이다. 방송일을 돈 벌려고 하면 난 못할 것 같다. 행복하고, 심장이 뛰기 때문에 한다”라고 반박했다.

min3654@heraldcorp.com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