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강수정. 동아일보DB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이 최근 큰 논란을 낳은 ‘메시 노쇼’ 사태에 강한 불만을 표했다.

강수정은 6일 자신의 SNS에 “Inter Miami와 메시가 온다 해서 오픈 트레이닝과 경기까지 이틀 내내 갔는데…”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인터 마이애미와 메시가 온다 해서 오픈 트레이닝과 경기까지 이틀 내내 갔는데, 우리는 메시가 어슬렁 걸어 다니거나 벤치에 앉아서 손톱 뜯는 것을 멀리서 봤을 뿐. 하하하. 허탈하다. 한국이었으면 그의 이름으로 ‘날강두’ 버금가는 재치 있는 이름 지어줬을 텐데”라고 전했다.

또 “제민이는 메시 나오기만을 기다렸는데 실망 그 자체. 주최 측이 경기 시작 직전에 교체선수로 메시가 나온다고 장내발표해서 우린 정말 끝나기 5분 전까지 기대했다. 흥. 팬을 호구로 봄”이라며 불만을 나타냈다.

앞서 메시는 지난 4일 홍콩에 위치한 홍콩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터 마이애미와 홍콩 올스타의 친선경기에 부상으로 출전하지 않았다.

이에 수많은 홍콩 축구팬이 분노에 휩싸였고, 관중들은 환불을 요구했다. 또 홍콩 정부 역시 공개적으로 불편함을 드러냈다.

이후 메시는 투어를 계속하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갔고, 노쇼 논란이 계속되자 직접 입을 열어 부상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강수정은 펀드 매니저와 결혼해 홍콩에서 거주 중이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