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정부가 의대 입학정원 확대와 함께 필수의료를 살리겠다는 명분으로 각종 정책을 내놨지만 의료계에서는 불만과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정책에 직접 영향을 받을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결집이 총파업 등 의료계 단체행동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2일 의료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가 전날(1일) 발표한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에 의사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동네 의원 의사들이 크게 반발하는 정책은 △혼합진료 금지 △개원면허 △미용의료 시술자격 개선 등이다. 혼합진료란 건강보험 급여 진료와 비급여 진료가 함께 이뤄지는 경우를 말한다. 복지부는 과도하게 지출되는 진료비를 줄이려면 혼합진료에 건강보험을 적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비급여 진료 환자들에게 급여 진료가 이뤄지니 건강보험 재정 낭비가 발생한다는 설명이다.예를 들어 다초점 렌즈 삽입 수술을 받으려는 고령층은 백내장 진단부터 받아야 한다.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심각하지 않은데도 백내장 수술을 받고 이때 다초점 렌즈를 삽입하는 경우가 많다는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