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황건일 전 세계은행 상임이사(사진)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정부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박춘섭 전 금통위원이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으로 이동하면서 생긴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황 전 이사를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전 이사는 박 전 금통위원의 잔여 임기를 물려받게 될 전망이다. 통화정책을 담당하는 한은 금통위는 한국은행 총재를 포함해 7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황 전 이사는 1961년생으로 부산 대동고,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오리건대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31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기획재정부에서 외환제도혁신팀장, 국제금융정책국장, 부총리 비서실장, 국제경제관리관 등을 거쳤다. 2018년 11월부터 2년 동안 세계은행 상임이사를 지냈다. 정부 관계자는 “국제금융 분야의 전문성 등을 고려한 인사”라고 평가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