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더불어민주당 컷오프(공천 배제)와 관련해 “(이재명 대표는) 정치 참 이상하게 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임 전 실장의 민주당 컷오프 관련 질문에 “더불어민주당에서 일어나는 모든 이상한 일들은 이재명 개인의 사익을 기준으로 보면 다 투명하게 해석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민주당 전략공관위는 서울 중성동갑에 임 전 실장을 컷오프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했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이같은 결정에 반발해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한 위원장은 고 의원의 사퇴와 관련해선 “그게 무슨 의미가 있냐”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이 서울 영등포을 출마를 포기한 것에 대해선 “고심 끝에 결단하신 것 같다”며 “어떤 방식으로든 총선 승리를 위해 노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서울 영등포을 경선 포기를 선언하고 박용찬 예비후보(전 국민의힘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을 지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 위원장은 충남 아산갑 4선인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에 대해선 “4선 의원으로서 그동안 충남과 대한민국을 위해 많은 일을 해오셨다”며 “이 의원님의 용기와 헌신의 마음으로 목련이 피는 4월에 함께 승리하겠다”고 전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