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35년 연속 무분규 기록…총 인건비 2.5% 인상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 김준석 이사장(왼쪽 다섯 번째)과 송명섭 노조위원장(왼쪽 여섯 번째), 노사 관계자들이 2024년 임금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 김준석 이사장(왼쪽 다섯 번째)과 송명섭 노조위원장(왼쪽 여섯 번째), 노사 관계자들이 2024년 임금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컨슈머타임스=안우진 기자 |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 노사가 2024년도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공단 노동조합 설립 35년 연속 분규 없이 임금협약을 타결하는 성과를 이뤘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김준석 이사장과 송명섭 노조위원장 등 노사 관계자들은 9일 세종시 본사 8층 대회의실에서 2024년도 임금 협약식을 열고 △총 인건비 2.5% 인상(정부 가이드라인 의거) △직원 처우개선 등에 대해 합의했다. 이로써 올해도 분규 없이 임금 협약을 타결했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경영진과 노조는 지난 35년간 동등한 의사 결정 주체로서 화합하는 노사문화를 다져왔다. 특히 지난해 12월엔 전 직원 대상 직무급 도입을 위한 노사 간 합의서를 성공적으로 채택하는 등 상호 협력하는 노사 간 소통 행보를 보였다. 

송명섭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노조위원장은 “앞으로도 노사 간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공단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석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지난해 전 직원 직무급 도입 등 노사가 힘을 모은 덕분에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올해도 노사가 화합해 직원들의 금전적 복리후생은 물론, 원격근무 등 비금전적 복리후생도 상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