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폴크스바겐이 음성 비서 ‘IDA’ 기능에 인공지능 챗봇 ‘챗GPT’를 통합한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폴크스바겐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4’에서 IDA 음성 어시스턴트에 챗GPT를 통합한 차량을 최초로 선보였다.

IDA 음성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폭스바겐 차량은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되는 인공지능 데이터베이스에 원활하게 접근할 수 있다. 운전 중에도 검색된 콘텐츠 확인이 가능하다. 음성 인식 기술 파트너사인 세렌스의 ‘세렌스 챗 프로’는 폭스바겐 IDA 기능을 기반으로 독보적인 차량용 챗GPT 통합 기능을 제공한다.

폴크스바겐 챗GPT 기능은 올해 2분기부터 생산되는 차량에 적용될 예정이다. ID.4, ID.5, ID.3, ID.7을 비롯한 전기차부터 티구안, 파사트, 골프 모델에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함께 제공된다.운전자는 새 계정을 생성하거나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헬로 IDA’라고 말하거나, 스티어링 휠의 버튼을 눌러 음성 어시스턴트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다. IDA 음성 어시스턴트는 차량 기능 실행, 목적지 검색, 온도 조절 등을 자동으로 우선순위를 정하며, 폭스바겐 표준 시스템이 운전자의 요청에 충분한 응답을 할 수 없는 경우 익명으로 AI에 전달해 이를 처리한다.

카이 그뤼니츠 폭스바겐 브랜드 개발 담당 이사회 멤버는 “기술의 대중화를 통해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해왔다”며 “이는 폴크스바겐 DNA에 깊이 뿌리내리고 있고, 그 결과 우리는 이 혁신적인 기술을 소형 세그먼트 이상의 차량에 표준 기능으로 제공하는 최초의 대량 생산 기업이 됐다”고 말했다.

또한 “챗GPT는 차량 데이터에 접근하지 않으며, 질문 및 답변은 가능한 최고 수준의 데이터 보호를 보장하기 위해 즉시 삭제된다”며 “세렌스 챗 프로는 보안을 우선시하고, IDA 음성 어시스턴트의 수많은 기능과 원활한 통합을 통해 운전자에게 편의성을 제공한다”고 더붙였다.

라스베이거스=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