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한 편의점에 진열돼 있는 생수 제품. 사진은 기사와 무관.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생수병 안에 눈엔 보이지 않는 미세한 나노 플라스틱이 24만개나 들어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다만, 물속 미세 플라스틱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진이 8일(현지시간) 미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생수병 1리터 7종류에서 플라스틱 입자 24만개가 나왔으며 이 가운데 나노 플라스틱이 90%에 달했다.

연구팀은 미국 월마트에서 판매하는 생수 브랜드 3가지에서 5개씩 표본을 조사했다.

분석 대상에 두 방향에서 레이저를 발사한 뒤 나온 분자의 공명을 관찰하는 새로운 방법을 통해 3종의 병입 생수에서 7종류의 플라스틱 입자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발견된 플라스틱 입자 가운데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PET.페트)와 합성섬유 나일론 소재로 알려진 폴리아미드 입자도 있었다면서 병입과 필터 정수 과정에서 플라스틱이 물속에 들어간다고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미세 플라스틱은 크기가 5㎜~1㎛(마이크로미터. 1㎛는 100만분의 1m)인 플라스틱 입자를 말하며 나노 플라스틱은 1㎛보다 작은 크기다. 이는 사람 머리카락 굵기의 100분의 1도 되지 않는다.

셰리 메이슨 펜실베이니아주립대(베런드 칼리지) 연구진은 “그간 미지의 영역이었던 나노 플라스틱의 양을 밝혀냄으로써 건강에 미치는 영향 평가의 시작점을 제공했으며, 새로운 세계의 창을 열었다”고 자평했다.

그 동안의 연구는 주로 플라스틱 쓰레기가 분해되면서 나오는 미세 플라스틱을 찾아내는 데 집중됐었다. 2018년에는 생수 한 병에서 미세 플라스틱 325개가 발견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바 있다.

이번 연구에 대해 CNN은 “생수 속에 들어있는 나노 플라스틱의 양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유의미하다”고 전했다.

반면 워싱턴포스트는 “아직 미세한 크기의 플라스틱이 얼마나 위험한지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019년 추가 연구가 시급하지만, 아직은 물속 미세 플라스틱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충분한 증거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yeonjoo7@heraldcorp.com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