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 메이플스토리 대표 인플루언서 '팡이요'
– 메이플스토리 대표 인플루언서 ‘팡이요’


넥슨 ‘메이플스토리’가 큐브 판매 중지를 발표한 가운데 메이플스토리 대표 인플루언서 ‘팡이요’가 운영진의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업데이트 이후 직접 경험해야 확실한 의견을 전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았다.


팡이요는 9일 강원기 넥슨 메이플스토리 IP 총괄 디렉터와 김창섭 넥슨 메이플스토리 디렉터 라이브 방송에서 공개된 메이플스토리 운영 방향성 관련 소감을 공유했다.


그는 큐브 판매 중지와 관련해 “큰 결정이라 생각한다. 넥슨이 이러한 결정을 내릴 거라고 상상도 못했다. 메소 마켓 이용률이 높아질 전망이라서 유저 입장에서 이득일 것인지는 아직 의문이다”는 소감을 남겼다.


큐브 판매 중지에 따라 잠재능력을 게임 내 재화인 ‘메소’로 재설정하는 방안에는 “메소 인플레이션을 해결하려는 의지가 엿보인다”며 긍정적으로 바라보면서도 “다만 기존 큐브 가격보다 비싸질 것인지는 지켜봐야 한다. 이왕이면 유저들이 저렴하게 캐릭터 스펙을 상승시킬 수 있도록 적절하게 조정했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화이트 에디셔널 큐브 상시화에도 “이전부터 계속 건의했던 내용이다. 강 총괄에게도 직접 말한 바 있다. 에디셔널 큐브는 솔직히 말이 안 된다. 돈을 썼는데 스펙이 내려갈 가능성이 더 높다. 이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진작 했어야 할 조치다”고 전했다.


필드 메소 수급량 제한 조치 또한 잠재능력 재설정 변화와 함께 메소 인플레이션 해소 역할을 수행하리라 조심스레 예측했다. 물론 팡이요가 동의하는 방식은 아니다. 매크로, 핵 사용자의 경우 유저들의 혜택을 감소시키는 방향이 아닌 내부 모니터링을 강화해 제재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송에서 언급하지 않은 보스 결정석 가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 필드 메소 수급량을 제한하니까 보스 결정석은 다시 올려주길 바란다. 그래야만 유저들이 캐릭터를 성장시킬 때 보람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팡이요는 “게임으로만 바라봤을 때 긍정적이다. 모든 유저들 입장에서 바라보면 이전보다 나아질 거라 생각한다. BJ 입장으로 바라봤을 때 앞으로는 최상위 아이템 제작 난도가 높아졌다. 서브 캐릭터로 궁수를 준비 중인데 더 많은 비용이 필요할 것 같아 착잡하다”며 업데이트 관련 소감을 마쳤다.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