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대성당의 시대가 무너지네, 이 세상의 끝은 이미 예정돼 있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시인 그랭구아르의 독백으로 막이 오른다.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15세기 파리가 배경이다. 신(神) 중심의 중세 시대에서 벗어나 다시 인간의 존엄을 찾아가는 르네상스 시대 이야기다. 프랑스 뮤지컬의 대표작으로 1998년 초연 이후 23개국에서 1500만 명이 관람했다. 한국에서는 2007년부터 110만 명의 누적 관객을 동원했으며 지난달부터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여섯 번째 시즌이 공연 중이다.

뮤지컬을 이끄는 인물은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와 세 명의 남자다. 파리 근위대장 페뷔스, 노트르담 성당의 대주교 프롤로 그리고 장애를 가진 종지기 콰지모도가 집시 여인을 둘러싸고 파멸의 길로 들어선다.

‘노트르담 드 파리’의 웅장한 무대는 이번 공연에서도 관객을 휘어잡는다. 무대를 압도하는 성벽, 허공에서 격동하는 성당의 종, 기괴한 가고일 석상 등의 화려한 장치들이 쉬지 않고 무대를 채운다. 출연진은 공중에 매달려 온몸으로 종을 흔들기도 하고, 철근을 타고 허공을 가르며 아크로바틱한 움직임을 선보인다. 배우들의 사랑과 고뇌가 격정적인 비보잉과 안무로 표현된다.

유형렬은 끓어오르는 목소리로 흉측한 종지기 콰지모도의 절규에 애처로움을 더한다. 최민철의 저음은 권위적이면서도 나약한 대주교 프롤로의 모순과 타락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다만 음향이 아쉽다. 목소리가 반주에 묻혀 대사가 정확히 들리지 않는 장면이 있다. 모든 대사가 노래로만 이어지는 ‘송 스루’ 뮤지컬인 데다 프랑스어 이름이 여럿 등장해 간혹 등장인물들의 말을 이해하기 어렵다.

일부 연출에서는 단조로움이 느껴진다. 에스메랄다를 고문하고 가두는 장면, 등장인물이 죽음을 맞는 순간이 다소 밋밋하게 그려진다. 하지만 종합적으로 보면 화려한 무대와 격정적인 안무 덕분에 눈이 즐거운 작품이다. 서울 공연은 오는 3월 24일까지 이어진다. 부산에서는 3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대구에서는 4월 12일부터 4월 21일까지 공연한다.

구교범 기자 gugyobeom@hankyung.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