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테슬라가 미국 내 전기차 220만대를 대상으로 리콜에 나선다. 사진=AP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미국 내 전기차 220만대를 리콜한다. 이는 테슬라가 미국에서 판매한 전기차 대부분에 해당한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테슬라에 대해 계기판의 경고등 글꼴과 크기 등이 너무 작아 보이지 않고 사고를 유발한다며 2일(현지시간) 리콜 결정을 내렸다. 지난해 주행 보조기능인 ‘오토파일럿’에 새로운 안전장치를 설치하기 위해 리콜한 203만대보다 많은 양이다.

NHTSA는 ▲2012∼2023년 모델S ▲2016∼2023년 모델X ▲2017∼2023년 모델3 ▲2019∼2024년 모델Y ▲2024 사이버 트럭이 리콜 대상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 주차 및 잠김방지 브레이크 경고등의 글꼴 크기가 안전 표준 규정보다 작다는 것이다.

이번 리콜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이뤄진다. 테슬라는 3월 30일부터 차량 소유자들에게 리콜 내역을 통지할 예정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