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컨슈머타임스=전은정 기자 | 키움증권이 위기관리 능력 강화와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키움증권은 전날 이사회를 열고 기존 전사 리스크관리 태스크포스(TF)를 팀으로 승격시켜 리테일비즈(Biz)분석팀을 신설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8일 엄주성 신임 대표 취임 후 첫 조직개편이다. 지난해 불거진 두 차례의 주가조작 사태로 리스크 관리 능력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진 점을 반영해 조직을 새로 짰다.

또 감사운영본부엔 감사기획팀을 새롭게 만들어 현업·리스크·감사 부문 3중 통제체계를 구축했다.

키움증권은 자회사 리스크 및 내부통제 통합관리를 위해 그룹위험관리팀을 신설했고, 사회공헌 및 기업문화와 같은 무형자산 축적을 위해 ESG추진팀도 새로 구성했다.

미래성장동력 발굴을 위해서는 AI(인공지능)를 활용해 전사적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하는 AIX팀을 신설했다.

엄주성 키움증권 사장은 “IT기술 변혁을 바탕으로 개인투자자를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주도하며, 주주·고객·직원·이해관계자 모두 가치를 제고하는 회사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