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는 과거에 비해 확진 환자가 줄어든 것이 사실이지만, 재확진 사례가 여럿 보고되면서 여전히 감염병에 대한 관리와 예방이 중요하게 이야기되고 있다.


또, 해당 질환을 앓은 이후에는 완치를 한 이후에도 증상이 지속되는 후유증 사례가 밝혀지고 있어 더 문제라고 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목통증과 기침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호흡곤란과 소화불량, 어지럼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이로 인해 만성 피로에 시달리고 무기력증으로 인해 생활을 제대로 할 수 없는 등 여러 지장을 받게 된다.




만성적으로 기침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잠재되어 있던 천식이 발현되는 등 질환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코로나 19에 감염된 전적이 있다면 제대로 된 검사를 통해 후유증을 관리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코로나를 완치했다고 건강을 완벽하게 되찾는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검사를 통해 자신의 기침과 같은 증상이 어떤 수준인지, 천식으로 발전한 것은 아닌지 확인할 필요가 있으며, 목을 포함한 전체적인 기관지에 추가적인 질환이 나타나지는 않았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또, 후유증이 발생했다면 해당 부분을 해소하기 위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후유증이 발생한 이후에는 우리 몸의 면역력을 높여줄 수 있는 치료를 통해 바이러스로 인해 약해진 몸 상태를 건강하게 만드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와 함께 병원에서 의료진이 조언해주는 것에 따라 음식이나 수면, 운동 등을 관리하여 전체적으로 건강한 생활 습관을 만들 필요가 있다. 생활 습관이 건강해진다면 신체도 전반적으로 건강해지기 때문에, 이에 영향을 받아 코로나 후유증을 물리칠 수 있을 것이다.




코로나 이후 만성적인 기침이나 목 통증 등에 시달린다면 이를 후유증으로 인식하고 검사를 받아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천 연세든든내과 권용환 원장)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