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충북대병원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이재규 기자] 충북대학교 병원 신규 인턴 지원율이 초과 달성됐다.

1일 충북대병원에 따르면 올해 신규 인턴 모집(정원 35명)은 36명이 지원하면서 지원율 102%를 기록했다.

이는 타 지역 국립대학교병원에 비해 높은 지원율이다.

부산대병원, 경북대병원, 경상대병원, 충남대병원 등 국립대 병원은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충북대 병원은 ▷서울 대형병원보다 시설과 규모는 작지만 좀 더 환자 중심으로 진료 ▷지역의료의 중심 기관으로 다양한 질환과 외상센터, 권역응급센터, 심뇌혈관센터 등 공공의료의 중심 ▷경증부터 중증까지 다양한 환자를 경험할 수 있는 좋은 수련환경을 인턴 지원 동기로 분석했다.

반면 필수과 전공의(레지던트) 지원율은 미달난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에 따르면 필수과인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 외과, 흉부외과가 미달을 보였다.

올해 소아청소년과 전공의를 3명 모집했지만 지원 인원은 없었다.

외과, 흉부외과도 각 1명씩 모집했지만 지원자가 없었다.

산부인과 전공의는 2명 모집에 1명만 지원했다.

내과는 7명 정원에 추가모집 포함 8명이 지원해 유일하게 초과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인기과인 정신건강의학과, 안과, 이비인후과, 정형외과 등에 비해 한참 모자란 수치다.

정신건강의학과 전공의 모집은 4명 정원에 10명이 지원했다.

안과는 2명 정원에 3명, 이비인후과 1명 정원에 3명이 지원했다.

정형외과도 3명 정원에 4명이 지원했다.

병원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필수과가 인원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병원 차원에서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적으로 중증을 다루는 필수 의료과에 대한 집중적인 지원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