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 News1 DBⓒ News1 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서울대 병원 이전을 놓고 ‘지방 의료계를 무시한 처사였다’는 일부 비판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 강릉에선 보호자가 지역 의료인을 멸시하는 발언을 하면서 난동을 부렸다.

이에 강원도 의사회는 ‘지방의료 및 응급체계 붕괴 현실을 보여준 일이다’며 엄벌과 함께 정부를 향해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10일 강원도 의사협회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0시18분쯤 강원 강릉시 한 병원 응급실에 여성환자와 함께 온 보호자가 ‘환자가 머리를 다쳐 컴퓨터단층촬영(CT)이 필요하다’는 의사의 말을 듣자 “내세울 것도 없는 촌놈들이 무슨 CT를 찍느냐”며 소란을 피웠다.

당시 환자 상태를 본 응급의학 전문의가 ‘낙상사고로 머리가 심하게 부어 두개골 골절이나 두개골 내 출혈 가능성이 있다’며 CT촬영 필요성을 설명하자 술에 취한 보호자는 “이런 일로 CT를 찍느냐”며 욕설과 함께 “말투가 건방지다”고 시비를 걸었다.

그러면서 보호자는 의사 가슴을 주먹으로 때리기까지 했다.

보호자의 난동이 1시간 가까이 이어지는 바람에 응급실 업무가 마비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보호자를 폭행 및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는 한편 CCTV 등을 토대로 조사에 나섰다.

한편 이번 일과 관련해 강원도의사회는 9일 성명을 통해 “진료 현장에서 발생하는 의료진 폭행 방지를 위한 법률제정과 상시 보호 체계를 확립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생각한다”고 의료진을 폭행으로부터 막아줄 것을 정부에 주문했다.

이어 “의료진에 대한 폭력은 지방으로 갈수록 의료기관의 규모가 작고 인력이 부족하다 보니 더 큰 피해를 줄 수밖에 없다”며 “지방의료 및 응급체계 붕괴가 코앞에 닥친 현시점에서 10년 후의 정책설계보다는 현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현실적인 정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