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데이터 기반 모빌리티 혁신…기술-서비스 시너지 노려
신성장 기틀 마련, 맞춤형 보험, 차량관리, 컨시어지 구축

강병희(왼쪽)차봇모빌리티 부대표와 이세연 드림에이스 CTO. [차봇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모빌리티 라이프 플랫폼 차봇모빌리티가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 ‘드림에이스’와 커넥티드 차량 데이터 기반 혁신금융서비스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전날 성수동 소재의 차봇모빌리티 사무소에서 열린 협약식은 강병희 차봇모빌리티 부대표와 이세연 드림에이스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고도화된 커넥티드 차량 데이터 분석 기술과 디지털 오토 리테일 사업 역량을 기반으로 운전자 맞춤 보험, 차량관리, 컨시어지 서비스 등 각 부문별 혁신 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검증해 나아갈 예정이다.

특히, 차봇모빌리티는 드림에이스로부터 제공받은 커넥티드 데이터와 자사의 자동차 보험 상품 비교·추천 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혁신금융사업자를 획득하고 신성장의 기틀을 마련해나간다. 더불어 차봇의 통합 차량 관리 서비스와 주행 데이터 분석을 연계해 소모품 교체주기에 대한 가이드부터 교체 솔루션까지 제공하는 맞춤형 차량 관리 서비스도 구축한다는 청사진이다.

드림에이스는 독보적인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기술력을 바탕으로 유효 차량의 데이터 수집/가공과 플랫폼 개발을 지원하며 협력의 시너지를 높일 예정이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는 주행, 또는 정차 중인 차량 안에서 운전자나 동승자가 다양한 정보와 오락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강 부대표는 “MOU를 통해 양사의 기술, 서비스 경쟁력이 시너지를 더해 차봇의 사용자는 물론, 모든 운전자에게 혁신적인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 차봇이 전개하고 있는 각 사업의 고도화를 위해 다양한 기업과 전략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하며, 차봇과 함께 운전자가 어제보다 더 나은 모빌리티 라이프를 누릴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 CTO는 “이번 차봇모빌리티와의 협력은 드림에이스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솔루션과 클라우드 기반 차량 관제 인프라를 기반으로 차봇의 디지털 오토 리테일 및 보험 서비스와 결합되는 중요한 기회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고도화된 커넥티드 차량 데이터와 다양한 사용자 경험을 기반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는 모빌리티 보험 생태계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솔루션 개발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편 드림에이스는 SDV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주요 제품 포트폴리오로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차량 관제 시스템(FMS), Car-to-Cloud 기반 OTA 업데이트 등이 있다.

zzz@heraldcorp.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