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복원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피라미드의 모습. /사진=모스타파 와지리 국가유물최고위원회 사무총장 인스타그램

이집트가 4500년 전 고대 유적인 피라미드의 외벽을 화강암으로 재포장하는 공사를 진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집트는 수도 카이로 인근 기자(Giza) 지역의 ‘3대 피라미드’ 중 가장 작은 멘카우레 피라미드의 복원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피라미드는 건설될 당시 외벽이 화강암으로 둘러싸여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침식과 파손 등 여러 이유로 화강암 ‘덮개’가 떨어져 나갔다. 이번 멘카우레 피라미드 복원은 사라진 화강암층을 재구성해 피라미드를 원래 모습으로 만드는 작업이다.

복원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피라미드의 모습. /영상=모스타파 와지리 국가유물최고위원회 사무총장 인스타그램

복원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피라미드의 모습. /영상=모스타파 와지리 국가유물최고위원회 사무총장 인스타그램

모스타파 와지리 이집트 국가유물최고위원회 사무총장은 지난달 2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세기의 프로젝트’라며 이 공사 계획과 영상을 공개했다.

그가 관련 내용을 인스타그램에 올리자, 공사 모습을 두고 ‘복원이 아니라 훼손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영상에는 작업자들이 피라미드의 제일 아랫부분 외벽에 화강암 벽돌을 설치하는 모습이 담겼는데, 기존의 석회암 피라미드와는 다른 이질적인 모습으로 복원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를 접한 현지 누리꾼들은 “피사의 사탑을 똑바로 세우는 계획은 언제 진행되느냐”, “타일 대신 피라미드에 벽지를 붙이는 것은 어떠냐”와 같은 조롱성 반응을 내기도 했다.

일부 전문가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집트 학자인 모니카 한나는 “이집트 문화유산 관리들의 부조리를 언제쯤 멈출 수 있겠냐”며 “복원에 관한 모든 국제 원칙은 이런 식의 개입을 금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이로 소재 아메리칸 대학의 살리마 이크람 교수는 “피라미드에서 떨어진 화강암 벽돌을 제자리에 갖다 놓는 방식이라면 합리적인 복원”이라는 의견을 냈다. 어디서 온 것인지 불분명한 벽돌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설명이다.

한편 모스타파 와지리 사무총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집트와 일본의 전문가 연합이 1년간의 연구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이후 피라미드의 3분의 1을 덮고 있던 화강암 벽돌을 복원할지 여부에 대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리 한경닷컴 기자 smartkim@hankyung.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