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웹툰 작가 주호민. / 사진=네이버 치지직 캡처

아들의 특수교사를 고소했던 웹툰 작가 주호민이 악플(악성 댓글)러를 향해 “모르는 번호로 전화 오면 잘 받으셔라”라고 말했다.

주 작가는 27일 네이버 스트리밍 플랫폼인 치치직 방송에서 앞서 악플러를 고소한 것에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악플러들 고소 건은 현재 경찰에 수사 중이다”며 “악플 예시는 정말 심해서 굳이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어 “악플러들로부터 아직도 연락이 오지 않았다. 사과문은 받지 못했는데 악플 등이 다 지워졌다. 지우면 뭐하나, 다 남아있는데”라며 “모르는 전화로 전화 오면 잘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악플러 고소에 대한 ‘팁’을 묻는 누리꾼에게 “선조치 후보고”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 자신의 근황에 대해선 “얼굴도 상하고, 속도 상했다”며 “건강은 썩 좋지 않다. 그전에는 운동을 가끔이라도 했는데, 7개월 동안 전혀 운동을 안 했다. 그럴 정신도 없었다. 몸이 많이 불었고, 통풍도 재발해 오늘도 내과 다녀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월부터는 정신을 차리고, 운동도, 집안일도 열심히 하면서 생활을 가다듬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 작가는 자신의 아들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특수교사 A씨가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지난 1일 생방송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 방송에서 악성 댓글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제 개인에 대한 인신공격도 있는데 그것보다 장애인에 대한 혐오, 아이에 대한 욕이 어질어질할 정도로 많았다”며 “심한 것만 추려서 한 마흔 건 정도 고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아동을 위해서라도 선처는 없을 것”이라며 “민사까지도 진행할 거다. 그로 인해 보상금이 발생한다면 그 금액은 발달장애 아동과 특수교사 처우 개선에 모두 쓰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A씨는 지난 6일 벌금 200만 원의 선고를 유예한 판결에 항소했다. 검찰도 이다음 날인 7일 항소를 제기했다.

성진우 한경닷컴 기자 politpeter@hankyung.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