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4집 음반 ‘Like a Fantasy’ 발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음악적 상상력과 독특한 재즈언어로 사랑을 받아 온 전영세 트리오의 4집 음반 ‘Like a Fantasy’가 27일 발매됐다.

9곡이 담긴 이번 작업에서는 베이스에 전제곤, 드럼에 박정환이 함께 했으며, 재즈 보컬리스트 남예지가 노래와 작사로 참여했다.

피아니스트 전영세는 자라섬 재즈페스티벌을 비롯해 페낭 국제 재즈페스티벌, 타이충 재즈 페스티벌 과 등 국내외의 유명 재즈 축제를 통해 ‘모던 재즈계의 스타일리스트’, ‘탁월한 곡 해석과 생명력 넘치는 연주’ 등의 호평을 받아왔다.

이번 음반을 위해 전영세는 전곡을 작곡했으며 보컬, 녹음과 믹싱 등을 직접 진행했을 만큼 특별한 애정을 쏟았다.

그는 “살다보면 종종 현실을 초월하는 듯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는데, 이런 순간들은 항상 설레면서도 두렵다.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게 하는 이런 순간은 나에게 판타지의 세계와도 같다. 힘든 현실 속에서 꾸는 꿈과 그 꿈이 이루어지길 바라는 마음, 그리고 그 순간순간 느끼는 진정성들을 음악에 담으려 노력했다”고 이번 음반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특히 오랜 기간 전영세 트리오 멤버로 함께 활동해 온 베이시스트 전제곤과 드러머 박정환이 이번 음반을 통해 보여주는 음악적 지지는 음악가로서 서로에 대한 깊은 존경과 사랑을 느낄 수 있다.

‘Like a Fantasy’라는 제목처럼 전영세 트리오의 이번 4집 음반은 우주여행을 모티브로 한다. 여행의 시작을 알리는 첫번째 트랙 ‘Cosmic Exploration Prologue’에서는 미지의 세계로 곧 떠나는 여행자의 설렘과 기대, 마음 한 편의 두려움 같은 것들이 드라마틱하게 펼쳐진다. 후반부를 장식하는 드러머 박정환의 연주는 마치 설레임으로 흥분된 심박동처럼 느껴진다.

두번째 트랙 ‘Like a Fantasy’에서는 누구나 한 번쯤은 품어봤을 빛나는 우주와 고단한 현실이 교차한다. 비록 삶은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지만 지나간 시간 어딘가에 존재하는 나의 우주는 여전히 아름답다. 그 기억으로 우리는 각자의 삶을 살아낸다.

세 번째 트랙 ‘Do You Know I’m Here?’는 외딴 행성인 인간의 소외를 노래한다. 인간은 모두가 우주의 섬이다. 섬과 섬을 연결하는 것, 때로는 음악이 될 수도 있다. 인트로에서 베이시스트 전제곤이 보잉주법으로 표현한 음과 음의 연결은 섬과 섬의 연결로 치환된다.

네 번째 트랙 ‘Morning Espresso’는 여행 중 맞이한 평온한 휴식의 풍경이다. 고요한 우주와 한 잔의 커피는 오늘의 삶을 살아낼 이유가 된다. 전영세 특유의 서정적 연주에서 낱낱의 음들은 언어를 갖고 태어난다.

전영세, 전제곤, 박정환이 각자 품고 있는 우주로부터 음악은 탄생했다. 전영세 트리오의 4집음반 ‘Like a Fantasy’를 기반으로 이들이 보여줄 활동이 한층 기대되는 이유이다.

wp@heraldcorp.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