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주말 제주·남부지방 중심 곳곳에 비나 눈…5일까지 이어져

3일 아침 -4~5도·낮 3~11도…동해안·제주해안 너울 주의

‘입춘대길 건양다경’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열린 입춘 행사에서 행사 관계자가 오촌댁 대문에 붙일 입춘첩을 쓰고 있다.

이번 주말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제주와 남부지방에는 비가 오겠다. 중서부지역에는 미세먼지가 짙어 주의해야 한다.

일요일인 4일이 절기로는 입춘(立春)인데 날이 예년보다 포근해 ‘봄에 들어선다’라는 절기의 뜻처럼 겨울이 서서히 물러나고 봄이 다가오는 것이 느껴지겠다.

다만 4일 늦은 오후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대부분 지역에 5일까지, 강원영동은 6일 오전까지 비나 눈이 오겠다.

3일 대부분 지역은 중국 북부지방에 자리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겠으나 남부지방과 제주는 기압골에 영향받겠다.

중국 북부지방 고기압에서 부는 동풍에 3일 늦은 새벽에서 오전까지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에 가끔 비나 눈이 오겠다.

4일에는 중국 내륙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로 다가오면서 남부지방에 늦은 오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늦은 밤 충청남부까지 확대되겠다.

이후 5일 전국에 비나 눈이 오겠다. 다른 지역은 5일 내 강수가 그치겠으나 강원영동에서는 6일 오전까지 이어지겠다.

미세먼지는 3일 서울·인천·경기남부·세종·충남, 4일 경기남부와 충남에서 ‘나쁨’ 수준이겠다. 3일 오전 한때엔 경기북부와 충북도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으로 짙을 전망이다.

주말에도 기온이 평년기온을 웃돌겠다.

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상 5도 사이, 낮 최고기온은 영상 3~11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4일 기온은 아침 최저 영하 4도에서 영상 6도 사이, 낮 최고 영상 4~12도겠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