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이태환 전 세종시의회 의장


[중부매일 신서희 기자] 이태환(사진) 전 세종시의회 의장이 6일 영입인재로 개혁신당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이 전 의장은 이날 세종시청 기자실을 찾아 “무소속 출마를 계획하던 중 이준석 대표로부터 개혁신당 입당을 제안받았다”면서 “깊은 고민 끝에 젊은 정치, 미래를 책임지는 정치를 지향하는 개혁신당을 선택하게 됐다. 미래를 책임지는 희망의 정치를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고 자란 세종시를 누구보다 사랑하고 반드시 행정수도로 만들어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다”면서 “세종시를 행정수도, 균형발전의 상징 도시로 만들어 가는 일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본인의 영달이 아닌 세종시를 위해 해보고 싶은 일을 제대로 해보고자 출마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짧지 않은 기간, 지역을 위해 일 한 경험, 이준석 대표가 걸어온 중앙 정치의 길이 합쳐진다면 멀게만 느껴지는 중앙과 지역이 더 가까워지고 대한민국이 골고루 잘사는 상생의 방안을 쉽게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인구절벽, 국가소멸 위기의 해법을 세종시에서 찾아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종시가 균형발전의 상징 도시로, 행정수도로 발전하고 시민들께서 세종에 산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행복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세종시 발전을 위해 꿋꿋이 걸어가겠다”고 했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