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2일 부산 방문 중 피습 당한지 8일 만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을 퇴원하며 심경을 밝히고 있다. 황진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2일 부산 방문 중 피습 당한지 8일 만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을 퇴원하며 심경을 밝히고 있다. 황진환 기자
흉기 피습으로 입원 치료를 받아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0일 퇴원했다. 이 대표는 “증오의 정치, 대결의 정치를 끝내고 상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목 부위에 밴드를 붙인 채 취재진과 지지자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서너 차례 헛기침으로 목을 다가듬은 뒤 “국민 여러분께서 살려주셨다”며 “남은 생도 오로지 국민들을 위해서만 살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모두가 놀란 이번 사건이 증오의 정치, 대결의 정치를 끝내고 서로 존중하고 상생하는 제대로 된 정치로 복원하는 이정표가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며 “상대를 죽여 없애야 하는 전쟁 같은 이 정치를 이제는 종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로 존중하고 인정하고 타협하는 제대로 된 정치로 복원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리가 모두 되돌아보고, 저 역시도 다시 한번 성찰하고 그래서 희망을 만드는 살림의 정치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저부터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부산 시민과 의료진에 대한 감사 인사도 덧붙였다. 그는 “각별하게 우리 부산시민 여러분, 그리고 생사가 갈리는 그 위급한 상황에서 적절하고 신속한 응급조치로 목숨을 구해주신 부산의 소방, 경찰, 그리고 부산대 의료진분들께 각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수술부터 치료까지 최선을 다해주신 서울대병원 의료진분들께도 감사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퇴원은 지난 2일 부산 습격 사건으로 입원한 지 8일 만이다. 습격 이후 첫 메시지를 내놓은 이 대표를 보기 위해 100여명의 지지자와 유튜버들이 병원 앞으로 모여 인산인해를 이뤘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2일 부산 방문 중 피습 당한지 8일 만에 퇴원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이 대표의 지자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황진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2일 부산 방문 중 피습 당한지 8일 만에 퇴원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이 대표의 지자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날 현장은 이 대표 습격 사건의 여파로 50여명이 넘는 경력이 투입되는 등 경비 태세를 갖추는 모습이었다. 이 대표 주변을 넓게 둘러싼 경찰은 취재진과 지지자들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했다. 이 대표 입장 전 경찰은 무전을 통해 “당 관계자와 경찰이 있는 쪽에 슬며시 들어가려는 지지자가 있을 수 있다. 주의를 부탁한다”며 경비 태세를 강화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퇴원한 이 대표는 당분간 자택에서 치료를 이어간다. 피습 사건 초기 이 대표가 2주 이상 장기 입원할 것이란 전망도 있었다. 다만 오는 4월 총선이 얼마 남지 않았고 ‘비명계’의원 모임인 ‘원칙과상식’ 김종민·조응천·이원욱 의원 등의 이탈 흐름이 이어지면서 퇴원을 서둘렀다는 시각도 나온다.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지금 제한적이긴 하지만 중요한 당무 의사결정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당무 복귀 시점은 자가 치료 경과, 의료진 의견을 종합해서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