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지역구 출마예정자·수행비서에 “같이 사냐” 발언
李·정성호, 징계수위 대화…민주 “개인적인 얘기”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국회 본회의 중 이재명 대표와 문자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데일리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성희롱 발언 논란과 관련해 당 윤리감찰단에 조사를 지시했다. 이 대표와 친명계 정성호 민주당 의원이 현 부원장에 대한 징계를 논의했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 내린 결정이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 간담회 이후 취재진과 만나 “이 대표가 현 부원장에게 제기되고 있는 성희롱 문제와 관련해 윤리감찰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의 뜻”이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게 우선이라고 판단해서 윤리감찰을 지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성호 의원과 이 대표가 현 부원장의 징계 수위를 놓고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한 언론사의 카메라에 포착된 바 있다. 이 대표가 현 부원장의 징계 수위를 묻자 정 의원은 “당직 자격정지는 돼야 하지 않을까. 공관위 컷오프 대상”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 대표가 “너무 심한 것 아닐까요”라고 하자 정 의원은 “그러면 엄중 경고. 큰 의미는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권 수석대변인은 “가까운 사람끼리 현안에 대해 개인적인 얘기를 나눌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앞서 민주당은 홍익표 원내대표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현 부원장의 성희롱 발언에 대한 비판이 나오자 당 사무처에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 뉴시스

 

현 부원장은 지난해 말 지역구 시민단체 송년회에 참석했다가 함께 있던 같은 지역구 출마예정자 A씨와 A씨 수행 비서로 일하는 B씨를 향해 “부부냐”, “같이 사냐”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희롱 논란이 불거지자 현 부원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사과했다. 그는 “B씨에게 계속해서 연락을 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고,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서 B씨를 찾아뵙고자 노력했지만 결국 만나지 못했다”며 “저는 B씨의 마음이 풀릴 때까지 몇 번이 되었든 진심어린 사과를 드리겠다는 마음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회가 된다면 직접 뵙고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언행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현 부원장은 당시 상황에 대해 “(송년회) 다음날 A 후보로부터 연락이 왔다. ‘제가 한 말로 본인의 수행비서 B씨가 화가 나있으니 사과하는 것이 좋겠다’는 것이 요지였다”며 “B씨에게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는다고 하자, A후보는 그럼 문자로라도 사과하라고 했다. 보도된 문자가 작성된 경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술자리를 함께 했던 분들에게 확인해봤다”며 “B씨가 수행하고 있는 A후보는 ‘그때 같이 잤냐라는 말은 하지는 않았다’고 했고, 다른 분들은 ‘부부냐, 같이 사냐’라는 말조차 들은 적이 없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친명계로 분류되는 현 부원장은 총선에서 비명계 윤영찬 의원 지역구인 경기 성남 중원구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