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 2024.02.07 22:25


배우 이덕화 /사진=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캡처

배우 이덕화가 과거 생사를 오갈 만큼 심각한 오토바이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7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는 웹 예능 ‘예능대부 갓경규’ 29회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회차에는 이덕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영상에서 이덕화는 “후배들한테 가끔 얘기한다. 제발 잘될 때 까불지 말라고”라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캡처

그는 “사람이 고생하다가 갑자기 빛을 보기 시작하면 느슨해진다. 그때 사고가 난다”며 “내 인생의 청춘은 죽느냐 사느냐가 문제였다”고 1977년에 일어났던 교통사고를 언급했다.

이어 “오토바이 사고가 나서 한창 막 주가를 올리고 있을 때 까불면 안 된다고 한 방 빵 (사건이 터졌다)”이라며 “그 한 방이 너무 컸다. 병원에서 3년 있었다. 겨우 살아났다”고 떠올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캡처

이덕화는 “처음엔 다 (내가) 죽는다고 했다. 방송국 동료들이 ‘걔 안 되겠더라. 묵념하고 조의금 걷자. 다음 주에 다시 모이느니 모인 김에 하자’고 했었다”고 씁쓸해했다.

그러면서 “난 지금까지도 남 덕에 살았다고 그런다. 많은 사람이 도와줘서 사는 것”이라며 “다행히 심장이나 간, 폐 이런 곳은 안 다치고 장이 많이 다쳤다. 1m씩 잘라 버렸다. 한 4000바늘 꿰맸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도 농담이 아니고 흰 가운 입으신 분들 보면 마음으로 존경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