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주당 의원의 44%가 전과자’라는 발언에 대해 하루 만에 정정했다.

이 전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과자 발언, 사과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저는 민주당 국회의원 44%가 전과자라고 발언한 바 있다. 한 시민단체의 통계를 인용한 발언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러나 계산해 보면, 44%가 아니라 41%가 맞다. 무엇보다도 그 숫자에는 민주화 운동과 노동운동 과정에서 실정법을 위반한 경우도 꽤 많이 포함된다. 제가 그 사실을 고려하지 않은 것은 큰 실책이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전 대표는 “저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민주화 영웅들의 희생을 높이 평가한다. 그 발언을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전날 오후 UBC울산방송에 출연해 “민주당 국회의원 44%가 전과자”라며 “민주당은 도덕성과 다양성을 잃어버렸다. 민주당이 다양한 어려움을 겪었지만 (다양성을 보장하는) 당내 민주주의라는 면역 체계가 작동했기 때문에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 길을 찾아왔는데, 지금은 그게 고장 나 있는 상태이고, 굉장히 심각한 병적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나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조사에 따르면 실제 민주당 의원 중 전과자 비율은 41.2%다. 민주당 의원 165명 가운데 68명이 전과자다. 여기서 ‘민주화·노동운동 전과자’인 41명을 제외하면 강력범죄, 재산범죄, 음주운전 등 범죄 전과자는 27명으로 민주당 전과자 비율은 16.4%로 줄어든다.

민주당 내에서는 이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강한 반발이 일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낙연, 씁쓸하다. 님께서는 남들 민주화 운동을 할 때 어디서 무얼 했나”라고 지적했다. 정성호 의원은 “본인이 민주화·노동 운동의 희생의 대가로 여기까지 온 분 아니냐. 그 혜택을 받았던 가장 대표적인 분이고 꽃길만 걸어오신 분”이라고 했다.

한편 신당 창당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는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의 출판기념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원칙과 상식’ 의원들이 이 전 대표 신당에 합류한다는 의사를 밝혔는지 묻는 말에 “협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