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오늘 일은 민주세력 재편의 역사에 중요한 한 페이지 될 것”

민주당 공천 내홍 틈타 이삭 줍기…”지체된 정의는 정의 아냐”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27일 “동지 박영순 의원께서 저희 새로운미래에 오셨다. 용기있는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로운 길이 승리하도록 신명을 바쳐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 통보를 받은 것에 반발해 탈당을 선언한 뒤, 이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로 합류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컷오프를 두고는 “임 전 실장이 공천에서 배척됐다. 마음의 위로를 보낸다”면서 “오늘 일은 4월 총선 이전부터 이후까지 이어질 민주세력 재편의 역사에서 중요한 한 페이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미래는 공천을 둘러싼 민주당의 내홍을 틈타 이삭 줍기를 노리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 열린 새로운미래 책임위원회의에서 “민주당 동지들이 누구나 아는 금언이 있다”며 “지체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라는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민주당 의원을 향해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하루속히 새로운미래 합류를 결단하라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일단 선거까진 가보자고 말하는 (민주당) 동지들이 계시는데, 그건 정의를 지체하는 것”이라면서 “불의가 이뤄지고 있을 때 그때 넌 어디서 뭘 하고 있었냐는 질문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 부끄럽지 않은 동지가 되길 바란다. 지금 민주당이 하지 못하는 당내 민주주의와 정치의 품격과 절제, 이런 것을 꼭 저희가 지켜내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뉴시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