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유튜브 로고 배경과 노트북과 스마트폰을 바라보는 사람들 이미지 / 로이터 연합

유튜버·인터넷 방송 진행자(BJ) 등 1인 미디어 창작자로 수입을 신고한 사업자들의 연간 총수입이 1조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에 해당하는 유튜버와 BJ의 수입이 전체의 29.2%를 차지했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1인 미디어 창작자로 수입을 신고한 인원은 3만9366명이었다.

신고 인원은 2019년 2776명에서 2020년 2만756명, 2021년 3만4219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수입을 신고한 유튜버와 BJ가 늘면서 이들이 벌어들인 총수입도 증가했다. 이들이 신고한 수입금액은 총 1조1420억원이었다. 총수입액은 2019년 875억원에서 2020년 4521억원, 2021년 8589억원으로 증가하다가 2022년에는 1조원을 넘었다.

1인 미디어 창작자는 인터넷 기반의 미디어 환경에서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를 바탕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유튜버·BJ 등의 사업자를 말한다. 수입금액은 경비를 차감하기 이전 금액으로 매출액과 유사한 개념이다.

1인 미디어 창작자 수입 상위 1%에 해당하는 393명의 총수입은 3333억원으로 전체 수입의 29.2%를 차지했다. 상위 1%는 1인당 평균 8억4800만원을 벌어들였다. 3년 전인 2019년 상위 1% 평균(6억7100만원)보다 26.4% 늘었다.

상위 10%인 3936명의 총수입은 8684억원으로 76.0%를 차지했다. 1인당 평균 수입은 2억2100만원이었다. 전체 1인 미디어 창작자의 평균 수입은 2900만원으로 2019년(3200만원)보다 300만원 감소했다.

양경숙 의원은 “유튜버들이 급증해 이들이 벌어들이는 총수입이 크게 늘었다”면서 “그만큼 경쟁이 치열해져 큰 수입을 거두는 유튜버는 극히 소수이고 유튜버만으로 소득을 올리기 어려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