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데킬라 ‘에스폴론’, 지난달 국내 판매 127%↑

클래식 음악 활용한 발효과정 눈길

아메리칸 새 오크통 활용한 느린 숙성 특징

데킬라 베이스 칵테일 팔로마·그랑마니에르 제안

최근 멕시코산 증류주인 ‘데킬라’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에서는 데킬라 판매량이 전년 대비 12%가량 성장하면서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국내 수입도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주류수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데킬라 총 수입액은 2022년 대비 10.4% 증가했다. 주류 수입·유통 업체 트랜스베버리지는 ‘에스폴론(ESPOLÒN)’을 앞세워 국내 데킬라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프리미엄 데킬라 에스폴론이 지난달 국내에서 전년 동기 대비 127% 늘어난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에스폴론은 멕시코 로스 알토스 산악지대에 있는 증류소에서 100% 블루웨버 아가베를 사용해 수작업으로 완성되는 데킬라라고 한다. 블루웨버 아가베는 데킬라를 만드는데 필요한 식물 재료로 멕시코 정부가 보호하는 지역에서만 재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멕시코는 아가베 함량이 최소 51% 이상인 증류주에 대해서만 데킬라라는 이름을 붙일 수 있도록 규제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에스폴론의 경우 증류소 내에 클래식 음악을 틀어 발효과정에서 음파 진동이 효모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한다. 독특하고 세밀한 공정으로 우수한 품질의 고급 데킬라를 생산한다는 평가다. 마스터 디스틸러인 시릴로 오로페자(Cirilo Oropeza)는 아가베 열매를 느리게 숙성하고 추가적인 캐러멜라이제이션을 통해 에스폴론 데킬라의 달콤하면서 깔끔한 맛을 구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순수한 맛을 위해 아메리칸 새 오크통을 사용한 숙성과정도 특징이다.

멕시코 힘과 자부심을 상징하는 수탉의 질주에서 따온 에스폴론 라벨과 패키지 디자인은 멕시코 유명 예술가인 포사다(Posada)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부와 가난, 아름다움과 황량함, 축제와 위험 등 멕시코의 모순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에스폴론은 칵테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에스폴론 블랑코 60ml와 라임주스 7.5ml에 약간의 소금을 넣은 후 얼음을 채우고 자몽소다 120ml로 잔을 채우면 팔로마 칵테일이 완성된다. 오렌지 코냑 리큐르 그랑마니에르(Grand Marnier)를 조합하면 ‘그랑 마가리타’ 칵테일을 즐길 수 있다. 에스폴론 레포사도 45ml와 그랑마니에르 25ml, 라임주스 25ml, 아가베시럽 15ml 등을 얼음과 함께 섞으면 된다.

트랜스베버리지 관계자는 “복합적이고 풍부한 향과 부드러운 맛을 자랑하는 데킬라 에스폴론이 전 세계적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며 “글로벌 트렌드에 발맞춰 이번에는 프리미엄 데킬라를 국내 주류 시장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