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자격증-경력 따라 취업 연계
울산시는 올해 689억 원을 투입해 노인 일자리를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525억 원보다 164억 원 증가한 수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이를 통해 창출되는 일자리는 공익활동형 1만1452명, 사회서비스형 2816명, 시장형 1052명, 취업알선형 674명 등 총 1만5994명 규모다. 지난해 1만3843명보다 2151명 증가했다. 일자리 참여 노인들은 이달부터 12월 말까지 총 254개 사업단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게 된다.

특히 시는 올해 노인들의 경험과 역량을 공공부문에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부문에서 다양한 신규 시범사업을 펼친다. 대표적으로 △전기와 가스 분야 등 전문 자격증을 소지한 퇴직자를 시설안전 관리 매니저로 채용해 경로당 안전을 관리하는 지능형 시설안전관리 사업 △퇴직 경찰관을 활용한 파출소 순찰 지원과 아동·노인 지문 등록 업무를 수행하는 어르신 치안지킴이 사업 등이다.

시는 2018년 이후 27만 원으로 고정됐던 공익활동형 활동비를 올해 6년 만에 29만 원으로 인상해 노인 소득 보장 기능도 강화했다.

시 관계자는 “단순히 양적 팽창이 아닌, 경험 많고 역량이 높은 신노년 세대 수요에 맞춰 다양한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할 것”이라며 “지역 문제 해결과 사회서비스 영역 업무를 보완하는 등 질적 내실화를 통해 전문 노인 일자리를 대폭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창환 기자 oldbay77@donga.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