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김수현 심장이 김지원에게 뛰기 시작한다.

tvN 새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은 퀸즈 그룹의 재벌 3세이자 백화점의 여왕 홍해인과 용두리 이장 아들이자 슈퍼마켓 왕자 백현우, 3년 차 부부의 아찔한 위기와 기적처럼 다시 시작되는 사랑 이야기다. 제작진은 차원이 다른 설렘을 야기하는 백현우(김수현 분)·홍해인(김지원 분) 부부의 결혼 생활 티저 영상을 7일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부부 사이에 왠지 모를 설렘을 느껴 의아해 하는 백현우와, 무심한 설렘 유발자인 홍해인 부부의 일상을 조명한다. 백현우는 멀리서 홍해인을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뛴다. “왜 예쁘지?”라며 당황하고 아내의 터치 한 번에 눈을 질끈 감는 등 떨림을 드러내 홍해인에 대한 감정이 애정이라고 짐작하게 한다.

그러나 손짓만으로 심장을 터질 듯하게 만드는 홍해인 실체는 살아생전 남에게 무릎 한 번 굽혀본 일이 없는 천상천하 유아독존이다. 상대를 불문하고 쏟아지는 험한 말과 격한 손놀림은 남편 백현우마저 벌벌 떨게 한다.


아내의 서늘한 카리스마에 짓눌린 채 홀로 운동장을 뛰는 백현우의 처절한 절규는 안쓰러움마저 자아낸다. “왜 심장이 뛰나 했더니 무서워서였어”라며 심쿵의 이유를 찾아내 보지만 마음 한편에는 여전히 아내에 대한 미묘한 감정이 남는다. 홍해인을 향한 설렘과 두려움 사이 백현우 심장이 반응한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영상 말미에는 누군가를 향한 홍해인의 비소와 함께 아찔한 웃음소리가 이어져 백현우에게 무언가 심상치 않은 일이 닥칠 것을 예고한다. 한쪽 입꼬리를 한껏 올린 홍해인의 흥미로운 눈빛이 오싹한 기운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달콤살벌한 백화점 여왕과의 결혼 생활이 주목된다.

‘눈물의 여왕’은 3월 9일 밤 9시 20분 첫 방송된다.

홍세영 동아닷컴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