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포커스미디어코리아 설 맞아 설문조사
무자녀 세대가 유자녀 비해 이해도 높아

[연합]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가족·친지 다 모이는 명절인데, 이 정도 층간소음은 이해하죠”

설을 맞아 가족·친지들이 모이는 집들이 많아지며, 공동주택의 층간소음으로 인한 입주민 간 시비도 걱정이다. 하지만, 아파트 입주민 10명 중 9명은 명절 기간 중 발생하는 층간소음을 어느 정도 이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1위 엘리베이터TV 운영사인 포커스미디어코리아는 8일 아파트 입주민의 라이프 스타일을 연구한 ‘아파트 입주민 트렌드 리포트’를 발표했다. 포커스미디어는 지난달 엘리베이터TV가 설치된 아파트, 주상복합, 오피스텔 입주민 1128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 층간소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응답자의 90%가 ‘평소보다 더 이해하는 편이다’고 대답했는데, 자녀 유무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무자녀 세대 96%가 명절 층간소음을 이해한다고 답한 반면, 유자녀 세대는 86%를 기록했다. 유자녀 세대의 이해율도 상당히 높지만 무자녀 세대가 더 높았다는 점도 눈에 띈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아파트 입주민 2명 중 1명 꼴인 47%는 현재 층간소음을 겪고 있었다. 가장 많은 층간소음 유형은 발망치(71%·복수응답)였고 이어 ▷가구 옮기는 소리(41%) ▷욕실에서 물 내리는 소리(34%) ▷대화 및 전화 벨소리(32%) ▷청소기 돌리는 소리(29%) 순이었다.

층간소음 예방 및 해결 방법으로는 ‘그냥 참는다’가 54.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뒤로는 ▷층간소음 방지 실내화 착용(30.4%) ▷관리사무소에 민원 전달(24.9%) ▷쪽지를 남긴다(20.9%) ▷매트를 깐다(20.2%) 등이 이어졌다.

강슬기 포커스미디어코리아 데이터전략팀 팀장은 “모처럼 가족·친지가 모이는 특별한 시간에는 아파트 이웃 간 이해의 폭도 커지는 경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입주민 라이프 스타일을 연구한 자료를 바탕으로 타깃별 맞춤형 콘텐츠를 제작·편성해 더 나은 아파트 생활에 기여하고, 높은 광고 효과로 광고주를 만족시키는 생활 밀착형 데이터 기반 옥외광고(DDOOH)로서 엘리베이터TV를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커스미디어코리아는 아파트 층간소음 해결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자 인앤아웃코퍼레이션과 함께 ‘뭄뭄실내화’를 개발했다. 뭄뭄실내화는 반도체 공정에 사용하는 충격·진동 흡수재인 엘라스탄과 고탄성EVA를 쿠션재로 적용해 층간소음 저감에 특화됐다.

포커스미디어코리아가 개발한 ‘뭄뭄 실내화’.

igiza77@heraldcorp.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