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영천시 제공]

[헤럴드경제(영천)=김병진 기자]경북 영천에 본사를 둔 자동차 차체부품 전문 제조기업 ㈜영진이 영천시 채신동 본사 내 친환경 차량 부품생산을 위한 제조시설 투자에 나선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1일 영천시청에서 김병삼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최기문 영천시장, 서승구 ㈜영진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천 첨단부품소재산업지구 내 증설 투자를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 앞서 ㈜영진은 영천시장학회에 1000만원을 장학금으로 기탁했다.

㈜영진은 1988년 설립 후 2014년 영천으로 본사를 이전했으며 2009년 대통령 표창, 2016년 경북 투자 우수기업, 2023년 글로벌 강소기업 등 장기간 지역 자동차 부품 업계의 선도기업으로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2024년부터 2026년까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인 영천첨단부품소재산업지구 ㈜영진 기존 부지 내 5630㎡ 규모로 하이브리드 차량 배터리 케이스, 전기차 배터리 셀 플레이트.클램프 등의 친환경 자동차 차체부품 제작을 위해 약 12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투자를 통해 ㈜영진은 향후 친환경 수소.전기차 및 하이브리드 차량 배터리 케이스 등을 주력 제품으로 생산할 예정이며, 전용공장 설립을 통해 연구개발인력, 설비 기술자, 제조원 등 추가 채용을 통해 지역사회에 공헌한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친환경 미래차 시대를 맞아 영천지역 친환경 자동차 산업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발전과 고용창출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지역 앵커기업 투자유치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병삼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 시장이 급속히 확대되는 상황에서 최근 영천지역 경제자유구역 내 두 곳의 국내복귀기업 투자와 더불어 이번에 ㈜영진의 친환경 차량 부품 투자로 영천지역이 산업 생태계 변화에 앞장서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조기 완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