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사진]OSEN DB.

[OSEN=김보라 기자]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소연이 이효리를 위해 곡을 써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여자)아이들 소연은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이효리의 레드카펫’에서 “이효리 선배님이 무대를 한다고 들었다. 제가 선배님에 빙의돼서 ‘이효리’ ‘이효리’ 하며 썼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소연은 “선배님에게 곡을 드리기 위해서 무대, 콘셉트 등을 다 생각하면서 썼다”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에 이효리는 “‘댄스가수 유랑단’을 할 때 소연에게 곡을 받았었다”며 “집에 가서 잘 들어보고 소연씨보다 잘 소화할 수 있으면 해보겠다”고 웃으며 화답했다.

한편 (여자)아이들은 지난달 29일 두 번째 정규 앨범으로 컴백했다.

이에 소연은 “앨범 선주문이 180만 장이다. 이제까지 낸 앨범 중 가장 많은 주문이었다”며 “해먹을 수 있을 때 열심히 해야 한다”고 말해 이효리의 공감을 얻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이효리의 레드카펫’ 방송화면 캡처

김보라(purplish@osen.co.kr)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