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LH, 26일 여의도동 61-2 부지 재공급 공고
납부기간 개찰일 기준 ‘10일’→‘3개월’ 늘려

서울 여의도 일대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해 말 매물로 내놨지만 주인을 찾지 못한 ‘4000억대’ 여의도 부지가 매각절차를 다시 밟는다. 부동산 침체 분위기와 짧은 대금 납부기간 등의 영향으로 한 차례 유찰 후 재공급되는 것으로 기존보다 대금 납부기간을 늘렸다. 서울 핵심 입지인 데다 여의도 일대 국제금융중심지 개발이 탄력을 받고 있는 만큼 이번엔 응찰자가 나타날지 주목된다.

27일 LH청약플러스 홈페이지에 따르면 LH는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비축토지 재공급 계획을 공고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1-2 부지로 8264㎡ 규모다. 경쟁입찰이 진행되는 해당 부지의 매각예정금액은 4024억5680만원으로 3.3㎡(평)당 가격은 1억6000만원대 수준이다. LH가 지난해 말 처음으로 공급 공고문을 공지했을 당시의 금액과 같다.

1차 매각 공고와 달라진 점은 대금 납부기간이다. 앞서 LH는 지난해 10월 30일 매각공고를 통해 같은 해 12월 13일 개찰, 12월 22일 계약체결 일정을 공지했다. 계약체결일에 대금을 완납해야하는 조건으로 개찰일 기준 10일, 공고일 기준 대략 한 달 반 정도의 자금 마련 기간이 주어진 셈이다. 이번 공고에선 개찰일 기준 3개월, 공고일 기준 6개월로 늘렸다. 지난 26일 공고돼 오는 5월 23일 개찰, 8월 23일 계약 체결 예정이다. 상대적으로 촉박한 납부기간이 유찰요인이 된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 관계자는 “지난 입찰은 잔금 전체를 촉박하게 납부하는 일정 때문에 낙찰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특히 당장 해당 부지를 살 만한 수천억원의 현금 여력을 보유한 시행사는 4~5곳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가격은 그대로다. 여의도성모병원 바로 옆에 위치한 해당 부지는 여의도 마지막 노른자땅으로 여겨지는 입지로 가격 인하 없이도 매각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부지는 올림픽대로, 여의대방로, 원효대교 등에서 진입이 수월하고 지하철 9호선 샛강역, 5호선 여의나루역 등이 도보권에 위치해 있다. 인근 시범아파트, 진주아파트, 한양아파트 등 재건축 단지들이 초고층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는 데다 여의도가 국제금융중심지로 계획돼 있는 만큼 향후 가치는 더욱 올라갈 것이란 전망이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1-2 부지 위치도. [LH 청약플러스 홈페이지]

LH가 이 같은 알짜부지 매각을 거듭 추진하는 건 부채비율이 약 220%에 달하는 재무구조 영향이 크다. 지난해 기준 LH의 부채비율은 219%로 이한준 LH 사장은 지난해 5월 서울, 제주, 영종도 등 고가토지를 매각해 민간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여의도동 61-2 부지는 지난 1978년 학교용지로 지정된 후 약 40년가량 공터로 남아있다가 지난 2020년 지정이 해제되며 개발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당초 전 정부에서 2020년 8·4 대책의 일환으로 해당 부지에 300가구 규모 임대아파트를 짓겠다고 밝혔으나 주민 반발이 거세 흐지부지됐다. 그러나 정책 기조가 바뀌고 LH 재무구조 등 영향으로 지난해 처음 시장에 매물로 나오게 됐다.

다만 현재 여의도동 61-2 부지 용도지역은 제2종일반주거지역(7층 이하)로 고급 주택 등 복합고밀개발을 위해선 용도지역 상향이 필요하다. 그러나 서울시가 지난해 5월 발표한 ‘여의도 금융중심 지구단위계획(안)’이 확정되면 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 상향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LH 관계자는 “입지 여건이 워낙 좋고 지난번 매각공고보다 (납부)기간 여유가 있어 올해에는 충분히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hwshin@heraldcorp.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