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황야’는 전 세계에서 비영어권뿐만 아니라 영어권에서까지 1위를 차지하며 한국 액션 영화의 위상을 높였다. ‘어벤져스’를 만든 루쏘 형제와 할리우드 액션스타 이코 우웨이스와 토니 쟈 등도 마동석표 액션에 찬사를 보냈다. ‘어벤저스: 엔드게임’을 연출한 안소니 루쏘와 조 루쏘 감독은 “‘황야’에서 마동석이 다시 한번 액션 장르의 타이탄이라는 것을 보여줬다. 마동석의 오랜 팬으로서, 그는 계속해서 한국 액션 영화의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는 것을 세계에 보여주고 있다. 영화의 하이라이트인 복도 장면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라고 극찬했다. ‘더 레이드’, ‘익스펜더블4’ 등에 출연한 이코 우웨이스 역시 “이 영화를 사랑하게 됐다. 특히 복도 격투 장면은 나를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오직 마동석만이 해낼 수 있는 액션이며 진심으로 탁월하다”라고 평가했다. ‘옹박’, ‘익스펜더블4’ 등으로 유명한 토니쟈는 “‘황야’는 액션과 코미디가 잘 결합 돼 아주 만족스러운 영화였다”라고 추천했다. ‘황야’가 전 세계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