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공관위 요청 있으면 현역 지역구도 전략공천”
“친명-비명 없다. 당대표 중심으로 당 운영돼야”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위원회 위원장.[연합]

[헤럴드경제=양근혁 기자]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위원장은 2일 현역 국회의원의 지역구도 전략공천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현역 의원 지역구에도 전략 공천이 가능한지 묻는 질문에 “그렇다. 일반적으로 전략공천의 대상은 불출마 지역이나 또 절대 우세지역 두 번 이상 연패한 지역 등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관위에서 ‘이러이러한 지역은 상당한 이유가 있으므로 전략적으로 묶어달라’고 전략공관위로 넘어오면 그 지역도 추가로 지정될 수 있다”고 답했다.

안 위원장은 최근 서울 동작을과 송파갑 출마설이 나오는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에 대해선 “전략공관위 업무가 아니기 때문에 아는 바는 없다”면서도 “통상은 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 또 언론 또 개별 후보들이 여론조사를 실시하기 마련”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을 비롯 여러 우리 당에 훌륭한 자원들이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서울 중·성동갑 출마와 국민의힘에서 주장하는 86 용퇴론에 대해선 “ 대통령의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보다 2배 더 앞서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권 심판이 두려워서 운동권에 대한 심판 얘기를 들고 나온 것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남의 당 일을 걱정할 것이 아니라 자기네부터 먼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본인들의 무능함을 방증하는 내용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안 위원장은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친문(친문재인)-친명(친이재명) 계파 간 갈등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얼마나 못난 사람들이면 서로 간에 당내 계파 갈등을 일으키겠느냐”며 “정당의 대표를 중심으로 당이 운영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표 때는 친문이라고 했고, 이재명 대표 때는 친명이라고 일컬어지지 않느냐”며 “모든 우리 당의 구성원들이 다 친명인 것이지 이것이 무슨 친명 비명 이렇게 이분법적으로 나눈 것은 굉장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시기에는 화합하고 단결해서 상대의 집권여당에 맞서 싸우는 것이 가장 지혜롭고 다 같이 사는 방법”이라고 했다.

yg@heraldcorp.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