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생활건강

신애라, 아침마다 ‘이 물’로 가글한다는데… 실제 효능은?

이해나 기자 | 정준엽 인턴기자

[스타의 건강]


배우 신애라가 아침 루틴으로 소금물 가글을 자주 한다고 밝혔다./사진=유튜브 채널 ‘신애라이프’ 캡처


배우 신애라(54)가 자신의 아침 루틴으로 소금물 가글을 한다고 밝혔다.

신애라는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신애라이프’에서 자신만의 아침 루틴을 공개했다. 신애라는 “여러 좋은 가글액도 많겠지만 맹물도 괜찮고, 나는 소금물을 잘 이용하는 편”이라며 “소금물을 진하게 타서 조그만 컵에 넣고 맹물을 섞어 목 속 깊은 곳까지 가글한다”고 말했다. 이어 “밤 사이 입 속에서 생긴 박테리아, 안 좋은 기운, 찝찝한 것들을 다 내뱉는다”며 “아침, 외출하고 와서, 자기 전에, 목이 좀 안 좋을 때 (소금물 가글을 한다)”고 말했다. 또 신애라는 “(평소) 목이 좀 안 좋은 편”이라며 “목이 조금 이상하다 싶을 때 소금물 가글을 하루에 몇 번이고 한다”고 말했다. 신애라가 소개한 소금물 가글에는 건강에 어떤 효과가 있을까?

소금물 가글은 감기 예방과 인후염 완화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민간요법이다. 실제로 소금에 살균·소독 효과가 있어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목이 약간 따끔거리는 등 초기 감기 증상이 있을 때 아침과 저녁에 소금물로 가글을 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가래가 있다면 소금물 가글을 통해 가래를 묽게 해 가래를 배출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또 소금의 항균 작용 덕분에 입속의 세균을 제거해 입냄새 완화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다만 가글을 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소금물의 농도를 너무 진하게 해선 안 된다. 소금물의 농도가 너무 진하면 구강과 목 점막을 손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내부 정상 세균총을 파괴해 오히려 세균 침입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소금물 가글을 할 때 권장되는 적정 농도는 1~3%다. 미국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s of Health)에 따르면 따뜻한 물 한 컵에 ▲소금 8분의 1 티스푼 ▲베이킹 소다 4분의 1 티스푼을 섞는 것이 좋다. 소금물 대신 약국에서 파는 생리식염수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너무 자주 하는 것도 피해야 한다. 구강과 목 건강을 위해선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해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과도한 가글은 입 속과 목을 건조하게 만들 수 있다. 따라서 소금물 가글은 아침저녁으로 하루에 1~2회 정도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며, 충분한 수분 섭취를 통해 구강과 인후의 보습을 유지해야 한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