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법안이 정부로 이송되면 당과 관련 부처 의견 종합해 입장 밝히겠다”

서울 용산구 소재 대통령실 전경.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9일 오후 대변인실 명의 언론 공지를 통해 “10·29 이태원 참사 피해자 권리 보장과 진상 규명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법’이 여·야 합의 없이 또다시 일방적으로 강행처리 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법안이 정부로 이송되면 당과 관련 부처의 의견을 종합해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