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국가 입찰 수주…2년간 공급 예정

램시마SC[셀트리온 제공]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셀트리온은 최근 노르웨이에서 진행된 국가입찰에서 ‘램시마SC’와 ‘유플라이마’가 각각 낙찰돼 노르웨이 시장에 출시됐다고 7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이달부터 2026년까지 2년간 노르웨이에 두 제품을 공급하게 됐다.

노르웨이는 높은 수준의 의료복지를 제공하는 북유럽 지역 대표 국가로 국영병원을 중심으로 의료 체계가 운영되고 있다. 국가입찰 방식으로 바이오 의약품 대부분이 공급되고 있다. 특히 바이오시밀러 장려 정책, 약가 규제 등을 통해 환자 의료 접근성 향상 및 정부의 재정 부담 완화를 추진하고 있어 셀트리온 제품들의 처방 확대를 도모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고 있다.

램시마SC는 세계 유일의 인플릭시맙 피하주사 제형 제품으로 글로벌에서 치료 효능 및 안전성이 입증되고 있다. 집에서 간편히 자가투여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의료진 및 환자들로부터 기대감이 높아 노르웨이에서도 빠른 전환(스위칭)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유플라이마[셀트리온 제공]

함께 출시된 유플라이마도 국가입찰을 통해 제품 출시가 이뤄진 데다 저농도 대비 약물 투여량을 절반으로 줄인 고농도 제형이라는 장점을 앞세워 빠른 시장 안착을 노린다는 전략이다. 40㎎/0.4㎖와 80㎎/0.8㎖ 등 용량 다양화로 올해 30% 이상 점유율 확보도 가능할 전망이다.

램시마SC와 유플라이마는 모두 현지 법인에서 직접 판매(직판)할 예정이다. 특히 정부 및 의료기관과 협의를 이어가면서 실제 처방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마케팅 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인접 국가를 대상으로 데이터 기반의 마케팅 전략을 실행, 북유럽 전역에서 셀트리온 의약품의 처방 확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노르웨이에서 베그젤마(성분명 베바시주맙) 등 후속 제품 입찰 경쟁에도 참여하며 제품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바이오시밀러에 우호적인 북유럽 지역에서 램시마SC, 유플라이마 등 셀트리온 의약품이 자가면역질환 대표 치료제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며 “올해 미국에서 짐펜트라(램시마SC 미국 제품명)가 출시되는 등 글로벌 전역에서 성과를 앞두고 있는 만큼 유럽에서 처방 확대가 지속될 수 있도록 마케팅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