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 직후 전국에서 2만여 가구가 공급된다. 수도권에서만 1만 가구 이상이 분양돼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8일 부동산 R114에 따르면 이달 13일부터 말일까지 전국서 26개 단지, 총 2만1554가구(임대 포함)가 공급된다. 일반분양 물량은 1만8805가구다. 전체의 87.2%에 달한다.

수도권에서 18개 단지 1만1945가구(일반분양 1만1228가구)가 공급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5515가구(일반분양 5467가구)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인천 5194가구, 서울 1236가구(567가구) 등이 뒤를 이었다.

지방에서는 8개 단지 9609가구(7577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광주 2523가구 △충북 2330가구(1675가구) △전북 1914가구(1225가구) △충남 997가구 △부산 994가구(306가구) △제주 728가구 △경북 123가구 순이다. 대구, 대전, 울산 등 지방 광역시와 강원, 경남, 전남, 세종 등은 예정된 분양물량이 없다.

1000가구 이상의 대단지는 총 5곳이다. ‘북수원자이 이목지구 디에트르 더 리체 1,2단지’ 2512가구를 비롯해 ‘힐스테이트 어울림 청주사직’ 2330가구(1675가구), ‘서신 더샵 비발디’ 1914가구(1225가구) 등이다.

대우건설은 경기도 평택 평택화양지구에 지어지는 ‘평택 푸르지오 센터파인’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8개동 전용면적 74~122㎡ 총 851가구 규모다. 차량 약 15분 거리에 평택항이 있고 경기경제자유구역 평택포승(BIX)·현덕지구, 아산국가산업단지 원정·포승지구, 포승2일반산업단지 등 대규모 산업단지도 가깝다.

지난해 말 청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전북 전주와 충북 청주 등에서도 대단지가 공급된다. 포스코이앤씨 컨소시엄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신동에 감나무골 주택재개발 사업을 통해 공급하는 ‘서신 더샵 비발디’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20층 28개동 총 1914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이 중 전용면적 59~120㎡ 1225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서문초, 서신중, 한일고 등 학교가 가깝다.

현대건설과 금호건설은 이달 충북 청주시 서원구 사직동에 ‘힐스테이트 어울림 청주사직’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26개동, 전용면적 39~114㎡, 총 2330가구 규모로, 이중 1675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차로 약 10분 거리에 SK하이닉스, LG화학 등 대기업이 있는 일반산업단지가 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