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서해지방해양경찰청


[뉴스데일리]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인창)은 설 연휴 대비 관내 여객선터미널 등 다중 밀집장소 치안 유지와 국민안전 보호를 위해 강력범죄 신속대응팀을 가동 중에 있다고 6일 밝혔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불특정 다수인을 상대로 무차별 칼부림 및 ‘묻지마 범죄’가 발생함에 따라 인파가 분비는 여객선터미널 등에서 사건사고를 예방하고 발생 시 신속한 대처와 검거를 위해 설 연휴 기간 강력범죄 신속대응팀을 집중 운영한다.


수사·형사, 특공대, 파출소 경찰관으로 구성된 강력범죄 신속대응팀은 이번 설 연휴 때까지 여객선터미널에서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여객선터미널 운영사 및 선사 관계자, 항만보안공사 등 유관기관과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강력범죄에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김인창 서해해경청장은 “다가오는 설 연휴에 국민들이 안심하고 여객선터미널과 대형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각종 사고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묻지마범죄 등 강력범죄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대처해 2차 피해를 방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