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승강장 강제 배기시설 모습 [서울교통공사 제공]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초미세먼지를 오는 2026년까지 30% 가량 낮추는 ‘지하철 초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는 3년 간 공기질 개선을 위해 연간 1000억원씩 총 3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지하철 평균 38.8㎍/㎥수준인 지하역사 초미세먼지농도를 2026년까지 법적관리기준 50㎍/㎥보다 36% 낮은 32㎍/㎥ 이하까지 낮추는 것이 목표다.

구형 자갈 선로는 분진이 발생하지 않는 콘트리트로 개량하고 승강장 하부에는 강제 배기시설을 도입할 계획이다. 또 게이트 입구 바닥엔 미세먼지 흡입매트를 설치한다.

정기적으로 선로 물청소, 터널 내 습기와 먼지가 뭉쳐 침전된 슬러지 준설 등의 미세먼지 제거 작업도 함께 이뤄진다.

또 승객이 역사 내 공기질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실내 공기질 관리 종합정보망’을 구축한다.

이렇게 되면 서울지하철 전반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보통’ 이상으로 쾌적해질 것으로 서울교통공사는 기대했다.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대책은 그동안 부분적으로 해오던 대응에서 벗어나 ‘터널~승강장~대합실’ 공기가 머무는 모든 공간을 분석해 마련한 첫 종합대책”이라며 “지하철 서비스 시설은 물론이고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도 ‘믿고 타는 서울지하철’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공기질 개선에 전사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kwy@heraldcorp.com



[ad_2]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