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저작권위원회로부터 저작권 교육 홍보 유공 인정받아

▲ 샌드박스네트워크의 공동 창업자이자 CE인 도티가 서울시 용산구에 소재한 샌드박스 본사에서 2023년도 한국저작권위원회 유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수상한 뒤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샌드박스네트워크 제공]

컨슈머타임스=김동역 기자 | 샌드박스네트워크는 대표 크리에이터 이자 CE(최고 에반젤리스트) ‘도티'(본명 나희선)가 2024년 한국저작권위원회로부터 저작권 교육 홍보 유공을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도티는 작년 6월 저작권 홍보대사로 임명된 후 창작자의 권리보호와 공정한 이용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올바른 저작물 이용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개인 자격으로 2023년도 연말 장관 표창을 받게 됐다. 

작년 10월에는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한국언론진흥재단이 공동 주최한 저작권 교육 및 캠페인에서 크리에이터 지망생을 대상으로 저작권 필수지식에 대해 교육하는 등 저작권과 가장 밀접한 창작자들이 편향적 사고를 지양하고 바른 윤리관 정립을 위하여 노력했다.

뿐만 아니라 11월 개관한 국립저작권박물관 홍보영상 제작을 비롯해 대국민 개관 홍보에 참여하며 홍보대사로서 저작권의 중요성을 창작자와 대중 모두가 인지할 수 있는 문화가 형성되도록 하는데 노력한 바 있다.

도티는 “10년간 콘텐츠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며 저작물의 가치에 대해 오랜 시간 고민했고, 저작권 홍보대사로 임명 되며 긍정적인 영향력을 확신시키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건전하고 행복한 디지털 창작 생태계 조성과 올바른 저작물 이용 문화 확산을 위해 사명감과 의지를 가지고 노력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