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기술 경쟁력 확보 위해 국내 유망 바이오테크와의 협업 강화

기존 해외기업 통해 ADC용 항체 공급받아…안정적 국내 공급망 확보 기대


컨슈머타임스=김성수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이하 레고켐바이오)와 ADC(항체약물접합체)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업을 통해 기술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레고켐바이오는 국내 ADC 대표주자로 꼽히는 회사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레고켐바이오와 위탁개발(CDO) 신규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ADC 치료제 개발에 필수적인 항체 개발에 참여한다.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물질 생산 전반에 걸쳐 CDO 서비스를 레고캠바이오에 제공하기로 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차세대 바이오 기술로 떠오르고 있는 ADC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투자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어갈 것”이라며 “레고켐바이오와 같은 국내 유망한 바이오테크와의 협업을 강화해 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 레고켐 바이오 대표는 “기존 해외 기업을 통해서만 ADC용 항체를 공급받아왔지만 이번 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국내 공급망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레고켐바이오는 지난 2006년 설립됐으며, ADC 기술 및 합성신약 분야에 차별적인 R&D 역량을 보유한 기업이다.

특히 지난해 대장암 등 고형암 대상 ADC 치료제 후보물질 ‘LCB84’를 존슨앤드존슨 자회사인 얀센 바이오텍에 최대 17억 달러(2조2400억원)에 기술이전하면서 크게 주목받은 바 있다.

지금까지 레고켐바이오가 글로벌 제약사들과 맺은 기술이전 계약은 총 13건으로 최대 8조7000억 규모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