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인천시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를 개선하는 방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종합사회복지관, 노인복지관, 장애인복지관 등 복지 최일선에서 일하는 종사자의 처우 개선을 위해 최근 실행 계획을 담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개선 3개년(2024∼2026) 계획’을 발표했다. 이 기간 사회복지 종사자 근무 환경 조성 등을 위해 총 73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시 관계자는 7일 “사회복지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종사자와 끊임없이 소통하며 다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이라며 “앞으로는 보다 촘촘한 지원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게 ‘통 큰 지원’올해부터 인천지역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는 ‘자녀 돌봄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2020년부터 시비 지원 시설 종사자에게만 지원하던 자녀 돌봄 휴가를 올해 국비 지원 시설 종사자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경력 5년 이상 장기근속자는 올해부터 연간 5일간 유급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10년 차 이상에게 주어진 장기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