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7일 ‘조선인강제련행피해자, 유가족협회 성명’

일본 군마현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노동자 추도비를 철거한 데 대해 북한은 이틀 연속으로 “정의와 인륜을 짓밟는 야만적인 행위”라고 비판했다.

7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조선인강제련행피해자, 유가족협회 성명’을 실었다.

이들은 “지난날 일본에 의해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 희생과 손실을 강요당하고 아직도 그 아픔을 씻지 못한 우리 피해자들과 유가족들 아니 우리 인민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고 우롱이며 정의와 인륜을 짓밟는 야만적인 행위”라고 밝혔다.

또 “끓어오르는 분노를 안고 군마현 당국의 망동을 반인륜적인 폭거로, 패륜패덕의 극치로 준렬히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그 무슨 《정치적발언》이요, 《분쟁》이요 하는 당치 않은 구실을 붙여 감히 추도비를 없애버렸으니 군마현 당국의 행위가 도덕도 인륜도 모르는 깡패 짓과 무엇이 다를 바 있는가”라고 밝혔다.

아울러 추도비 철거는 “우리 공화국을 걸고 군사 대국화의 야망을 실현해보려는 파렴치한 재침 책동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추도비는 일본 시민단체 ‘군마 평화유족회’가 한반도와 일본 간 역사를 이해하고 양측 우호를 증진하기 위해 2004년 4월 설치했다.

2012년 이 추도비 앞에서 열린 추도제에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유관단체 소속 참가자가 정치적 발언을 했다는 일본 극우단체 주장이 나온 이후 군마현은 설치 허가 갱신을 거부했다. 일본 최고재판소는 2022년 갱신을 불허한 지자체의 처분이 적법하다는 판결을 확정했으며, 지난달 29일 군마현 당국은 철거 작업에 돌입했다.

[서울=뉴시스]

[ad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