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배우 사강(46·홍유진)이 남편상을 당했다.

사강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사강의 남편 신세호(50) 씨가 9일 세상을 떠났다.

사강은 다른 유족들과 함께 큰 슬픔 속에 빈소를 지키는 중이다.

신 씨는 god, 박진영 등의 무대에 함께 한 댄서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2007년 사강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딸 두 명을 뒀다.

사강은 결혼 직후 미국에서 일하는 남편을 따라 현지로 가면서 연예계 은퇴했다. 2015년 SBS TV 육아 예능프로그램 ‘오마이베이비’에 잠깐 얼굴을 비췄고, 2019년 MBC TV 드라마 ‘봄이 오나 봄’으로 복귀했다. 2021년 SBS TV 예능물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 하기도 했다.

신 씨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0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1일 오전 10시20분이다. 장지는 미정이다. 1688-7575

paq@heraldcorp.com



[ad_2]

Source link